먹튀인증 파워볼 홀짝 배당 파워볼 구간보는법 이쪽이에요

먹튀인증 파워볼 홀짝 배당 파워볼 구간보는법 이쪽이에요

1등이 나올 경우의 네임드파워볼 수 보다 6배나 많은 표본은 이렇게 정밀한 계산이 가능 하도록 도와주었습니다.
파워볼 양방 및 파워볼 시스템베팅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파워볼은 나눔로또에서 진행하고있는 게임입니다.

지금은 파워볼이 대세다 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전국적으로 파워볼이 핫 하면서, 많은사람들이 파워볼을 찾고 있습니다.

파워볼은 50/50 확률 게임으로 홀/짝 게임입니다.
다양한 베팅방법이 존재하며 확률게임으로 이길수있는 베팅이 존재합니다.

파워볼을 홀/짝 양쪽에 베팅하여, 수익을 내는 구조입니다.
양방에도 다양한 방법이있으며, 그 중 가장흔한 첫충, 양방이 있습니다.
2개의 사이트에서 첫충전 보너스를 받아서,

시스템베팅은 가장 쉽고 안정적으로, 수익을 낼 수있는 베팅인데요.
보통 6단계까지 마틴루틴을 정해놓고, 시스템적적으로 베팅을 하지만,
연패를 하게 될 경우 큰 손실을볼수가 있으며, 금액이 커서 먹튀를 당하는경우도 존재합니다.

가장 중요한 배팅법을 소개 하자면,
홀이든 짝이든 딱 하나만 골라서 쭉 밀어야 한다는 겁니다.
돈을 가장 덜 잃는 방법 중에 하나 입니다.

절대확률로 계산하면 50 % 입니다. 그대신 이 방법의 장점은 탑승 구간입니다.
만약, 구간을 잘보고 10 개의 홀이 나올 만한 구간에 홀로 시작을 했다.

9개 10개를 먹거나 3개를 잃는거죠. 줄일 경우,
그리고, 퐁당인 경우에 시작을 하셨다면 5:5 입니다.

지금까지 어떤 구간에 들어가던지 확률상으로만 계산 했을뿐 여기서 퐁당 구간을 확인하고,
마틴을 쳤다면 상당한 이득이 나옵니다.

잡 그림 구간일때, 보통은 홀가면 짝뜨고 짝가면 홀뜨고 이런식으로 가는 것 마다 반대인 날이 분명 있습니다.
하지만, 홀 하나만 계속 간다면, 줄이면 분명 3개에 스톱을 했을 테고,
줄이 아니라면, 골라가서 패 하는 상황은 없다는 겁니다.

결론을 말하자면, 4개 이상의 줄 4개 이상의 퐁당 무조건 승이 되는거고,
잡 그림의 경우 이길수도 있고, 잃을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잃는다 해도 큰 손실은 보지안게 된다는 겁니다.

숫자 8을 찍으면 구멍을 다 막는겁니다.
4개를 단폴로 배팅하는건데, 파워볼 구간을 잘 예측해야 합니다.

하루종일 배팅하는게 아니라, 구간일 경우에만 배팅하는 겁니다.
그래서, 패배할 경우는 별로 없습니다.

그리고, 돈은 돈으로 만든다고 초반 자본금이 많으면 많을수록 수익 나는 돈은 그만큼 더 이익이 많이생깁니다.
이점 알고 계시면 좋을거같습니다.

충분히 이렇게 작은 금액으로 해도, 수익은 반드시 나는 구조이기 때문에,
즐기신다는 생각으로 파워볼을 하신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거라 생각 합니다.

크게 적중 후 배팅금액을 낮추어 평소 배팅패턴으로 돌아가는 배팅방법입니다.
예: 1 > 2 > 4 > 8 > 16 이렇게, 5번만 마틴을 할 수 있으면,
4번을 틀리고 한번만 맞춰도 이득을 볼수 있습니다.

즉, 승리하고 패배하는 구간에는 마틴, 루틴베팅으로,
연승구간에는 최소 배팅금액 기준을 높혀서 일정배팅을 하는게 좋습니다.
파워볼 구간을 보고 들어가야지만 최소한의 피해를 줄인다 !

파워볼 구간을 볼수 있어야 가능 합니다.
여기서 말씀 드리는 파워볼 구간은, 쉽게 말씀 드리면 결과 회차를 보시면 홀 과 짝 은 색들이 다릅니다.
기본적 으로 쓰는 색은 빨간색 과 파란색 들을 사용합니다.

같은 색들로만 있는 구간을 속히 파워볼구간 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파워볼 구간에 대해서, 조그만한 팁을 알려 드리고자 합니다.
파워볼게임을 이용하는 배터분들은 자신들만에 파워볼 구간이 있습니다.

줄을 탈때 까지 기다렸다가 꺾이는 순간 들어가는 배터가 있는 방면에
줄을 타기 위해서 기다렸다가 파워볼 구간 중 줄이 어느정도 뜬다 싶으면 배팅을 거는것 입니다.
그럼 왜 파워볼게임은 구간을 타야하는 것인지 말씀 드리겠습니다.

파워볼하는법 : 파워볼게임

동행복권파워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